MBC ‘기황후’
MBC ‘기황후’
MBC ‘기황후’

옥새를 놓고 지창욱과 전국환의 대결이 시작됐다.

18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31화에서는 타환(지창욱)과 연철(전국환)의 권력다툼이 그려졌다. 이날 연철은 황위를 타환으로부터 황자에게로 넘기려고 했다. 타환이 그간 말과 글을 잃은 것처럼 행세했기 때문이다. 이에 타환은 행성주들을 설득해 선위를 막고 되찾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황자에게 황권을 넘겨줄 일도 없을것이다”고 선포하며 연철을 당황시켰다. 그러나 곧 염병수(정웅인)가 “황자가 사라졌다”고 보고했고 회의는 종료됐다.

앞서 염병수는 냉궁에 갇힌 타나실리(백진희)가 황자를 몰래 빼내오는 것을 도왔다. 황자가 냉궁에 있다는 소식을 들은 기승냥(하지원)이 오자 타나실리는 “죽어버리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이에 기승냥은 “ 죽고 싶은 고통을 황후는 모른다.”고 말한 뒤 “언젠간 알게 될 날이 올것이다”고 서늘하게 덧붙였다.

한편 연철은 옥새를 지키기 위해 수를 썼다. 자객으로 꾸민 환관들을 보내 황자를 암살하려는 자작극을 꾸민 것이다. 기승냥과 탈탈(진이한)을 곤경에 빠트리려는 의도였다. 그러나 이를 눈치챈 기승냥은 “끊는 물을 식히려면 아국이에 있는 장작을 빼내야 한다”며 연철에게 직접 찾아갔다. 연철이 “호랑이 굴에 제발로 들어오느냐”고 말하자 기승냥은 “호랑이가 어찌 고양이 만도 못한 일을 꾸몄냐”며 맞섰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캡처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