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어디가?’ 방송화면
‘아빠!어디가?’ 방송화면


‘아빠!어디가?’ 방송화면

MBC ‘일밤’의 코너 ‘아빠!어디가?’에서 새롭게 투입된 ‘신규’ 아빠들이 첫 여행을 마친 뜻깊은 소감을 전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아빠!어디가?’편에서는 충북 옥천군 군북면 막지리의 장고개마을로 떠난 ‘아빠!어디가?2′의 새 멤버 배우 류진, 전 축구선수 안정환 그리고 가수 김진표의 첫 여행이 아빠와 ‘도레미송’ 배우기를 끝으로 마무리 됐다.

이날 류진은 첫 여행을 끝낸 소감으로 “너무 좋고 신기하다. 마음이 맑아지는 느낌이더라. 왜 진작 안 해봤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안정환과 김진표는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 먼저 안정환은 “아들(안리환)하고 누웠는데 서먹하더라.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더라. 어른하고 누워있는 것 같은 서먹함이 있더라”라며 “여태까지 (내가) 잘 못해줬던 거였다. 한심하다”고 말했다.

김진표 역시도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 몰랐다. 우리 딸(김규원)이 그렇게 낯가림이 심한 것을”이라며 “집에 가서 말했더니 와이프(윤주련)가 왜 그걸 몰랐냐고 하더라. 한편으로는 부끄럽더라. 5살이나 먹은 딸에 대해 처음 알게 된 것이”라며 속상해했다.

아빠들은 다음 여행에 대한 나름의 목표의식도 챙겼다. 안정환은 “아들이 심심하지 않도록 재미있게 해주고 싶다”고 말했고, 김진표는 “정신을 차려야겠다. 내가 어떻게 해주느냐에 따라 딸에게 막대한 영향을 끼치는 것 같다. 무섭다”고 말했다.

류진은 다소 색다른 목표가 생겼다. 그는 “제 스스로가 힘들지 않은 여행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생략할 것은 생략하고 닥치는대로 적응하자 마음 먹었다”고 전했다. 그는 첫 여행에서 드라이기 등 온갖 짐을 다 챙기는 모습을 보여줬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