셜리템플 출연작 ‘하이디’, ‘서니브룩 농장의 레베카’, ‘리틀 코로널’(왼쪽부터) 포스터
셜리템플 출연작 ‘하이디’, ‘서니브룩 농장의 레베카’, ‘리틀 코로널’(왼쪽부터) 포스터


셜리템플 출연작 ‘하이디’, ‘서니브룩 농장의 레베카’, ‘리틀 코로널’(왼쪽부터) 포스터

할리우드 대표 아역배우 셜리 템플이 세상을 떠났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영국 BBC, 미국 CNN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셜리 템플이 미국 캘리포니아 주 우드사이드 자택에서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셜리 템플은 1928년 생으로 향년 85세다.

셜리 템플은 1930년 대 미국 대공황 시절 아역 연기자로 큰 인기를 구가한 인물. 그는 지난 1932년 4세 나이로 데뷔해 6세 때 영화 ‘브라이트 아이즈’, ‘스탠드업 앤 치어’ 등에 출연했으며 1935년 아역 부문 오스카상을 수상해 역대 아카데미 최연소 수상을 기록한 바 있다.

셜리 템플은 특유의 귀여운 외모와 사랑스런 곱슬머리로 우울했던 시기 미국인들에게 희망과 위로가 돼줬다. 이후 셜리 템플은 ‘키다리 아저씨’(1935), ‘하이디’(1937), ‘소공녀’(1939) 등 총 50여편 영화에 출연했다. 그는 1950년 21세의 나이로 연기 생활을 은퇴했으며 유엔 미국대표, 가나 대사, 체코슬로바키아 대사를 지내기도 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