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국열차
설국열차


영화 ‘설국열차’가 제8회 아시안필름어워드(이하 AFA)에서 작품상 등 5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또 ‘변호인’의 임시완은 신인상 후보에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11일 AFA 공식 홈페이지에는 작품상을 비롯한 총 14개 부문 후보작(자) 명단이 공개됐다. ‘설국열차’는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미술상, 의상상 등 총 5개 부문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한국 영화 최다 노미네이트다.

뒤를 이어 ‘감시자들’도 여우주연상(한효주), 남우조연상(정우성), 촬영상, 편집상 등 4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1,000만 영화 ‘변호인’은 남우주연상(송강호), 신인상(임시완), 여우조연상(김영애) 등 3개 부문에 올랐다. 특히 신인상 후보에 오른 임시완의 수상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니노미야 케이타 등이 경쟁 대상이다. 이 외에 ’관상’이 의상상, ‘미스터 고’가 시각효과상 등 다양한 한국 영화가 후보에 자리했다.

작품상은 ‘설국열차’를 비롯해 중국영화 ‘노 맨스 랜드’, 왕가위 감독의 ‘일대종사’, 일본영화 ‘행복한 사전’, 인도영화 ‘런치 박스’, 대만영화 ‘떠돌이 개’ 등이 경합을 펼친다. 감독상은 봉준호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챠이밍량 감독, 왕가위 감독, 안소니 첸 감독이 후보에 올랐다.

제8회 AFA는 3월 홍콩에서 개최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