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우
김강우


김강우

배우 김강우가 피겨스케이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0일 MBC 표준FM ‘윤하의 별이 빛나는 밤에’에는 영화 ‘찌라시: 위험한 소문’의 주연배우 김강우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강우는 ‘내가 만약 소치 동계올림픽에 출전한다면 어느 종목에 도전하고 싶은지’라는 SNS 질문을 받았다. 이에 김강우는 “피겨스케이팅이다”고 답했다.

김강우는 “다른 동계 스포츠들 모두 훌륭한 종목들이지만 피겨스케이팅은 다른 종목들보다 표현력이나 예술력이 필요한 종목인 것 같다”며 “김연아 선수를 보면 연기와 표현력이 대단하지 않나. 내가 배워온 연기를 써먹을 수 있진 않을까 해서 피겨스케이팅을 골라봤다”고 말했다.

이어 DJ 윤하는 “스케이트는 좀 탈 줄 아냐”고 물었고 김강우는 “좀 탄다. 뒤로도 가고 점프도 할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강우는 “사실 빙판 위에서 타본 적은 없지만 영화 ‘태풍태양’이란 작품에 출연할 당시 인라인 스케이트를 타야했는데 촬영에 들어가자마자 점프도 하고 뒤로도 가서 스태프들을 놀라게 한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강우는 ‘찌라시: 위험한 소문’에서 증권가 찌라시로 인해 모든 것을 잃게 된 우곤 역을 맡아 사설 정보지의 근원을 추격하는 연기를 펼쳤다. 오는 20일 개봉.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나무엑터스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