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공유TV 좋아요’ 패널 홍진호
tvN ‘공유TV 좋아요’ 패널 홍진호


tvN ‘공유TV 좋아요’ 패널 홍진호

홍진호가 ‘선플의 기적’으로 안방에 진한 감동을 전한다.

11일 밤 첫 방송되는 케이블TV tvN ‘공유TV 좋아요’에 패널로 출연하는 홍진호가 MC 이경규, 김구라, 김성주 그리고 패널 유상무, 레이디제인, 육성재와 함께 온라인 세상의 재미있는 이야깃거리들을 공유한다. 다른 출연자들이 기발하고 유머가 넘치는 이야기를 소개한 것과 달리 홍진호는 가슴을 따뜻하게 만들어주는 감동 사연을 준비해 눈길을 끌 계획이다.

홍진호가 소개할 이야기는 한 여성이 더 이상 세상에 계시지 않은 어머니를 그리워하며 “누가 ‘우리 딸’이라고 한 번만 불러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온라인에 글을 올리면서 시작된 기적 같은 사연이다.

홍진호는 해당 글에 악플 없이 선플만 폭발적으로 늘어났던 현상을 두고 “온라인 세상에도 인간미와 온정이 살아있다는 사실을 보여준 것”이라 설명했다. ‘공유TV 좋아요’ 출연진은 많은 누리꾼이 마치 친어머니처럼, 오빠처럼, 동생처럼 다정하게 남긴 댓글들을 하나씩 소개하며 시청자들과 훈훈한 기운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날 홍진호는 자신의 가족사를 털어놓으며 인간미 넘치는 모습을 선보였다. 중학생 때 아버지께서 급작스럽게 돌아가시면서 홀로 형제를 키워 오신 어머니의 이야기로 본인은 물론 동료들의 눈가를 촉촉하게 만든 것이다. 홍진호는 ”제가 19세에 게이머가 되기 위해 상경했는데, 당시 형이 군대에 가면서 어머니가 혼자 남으셨다. 그 이후 외로움을 많이 타시게 된 것 같고, 지금도 어머님 혼자 지내시다 보니 종종 보고 싶다고 전화하신다. 제가 해드릴 수 있는 게 없으니까 많이 울었던 것 같다”며 어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공유TV 좋아요’를 담당하는 CJ E&M의 권성욱 PD는 “따뜻하고 인간미 넘치는 성격의 홍진호가 가슴 찡한 사연을 소개하면서 감동을 배가시켰다. 앞으로 ’공유TV 좋아요’는 온라인 속 새로운 세상을 만나는 재미와 진정성 있는 감동이 함께하는 토크쇼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유TV 좋아요’는 SNS를 비롯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화제의 인물이나 공감글, 재미있는 사진과 영상 등을 시청자와 공유하는 토크쇼다. 김성주의 진행에 따라 ‘경규팀’과 ‘구라팀’이 번갈아 가며 재미있는 아이템을 공유하고, MC와 판정단에게 공감의 표시인 ‘좋아요’를 더 많이 받은 사연이 승리하는 토크 배틀 방식으로 진행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