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혁 눈물
김주혁 눈물


김주혁 눈물

배우 김주혁이 눈물을 보였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이하 1박 2일)’에서는 서울 곳곳에서 미션을 수행하고 의미를 찾는 멤버들의 서울 시간 여행 첫 번째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제작진이 마련해 놓은 미션을 완수하며 서울이 품은 추억에 다가갔다.

김주혁은 초반부터 번번히 난관에 부딪치는 모습으로 허당의 면모를 보였다. 그는 교통카드 사용법을 모르고 시민들로부터 ‘투명인간’ 취급을 받으며 인지도 굴욕의 경험을 했지만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김주혁은 멤버들과 처음으로 떨어져 홀로 미션을 수행하며 “혼자 남으니까 어찌해야 할 바를 모르겠네”라며 얼떨떨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김주혁은 남들과 다르게 복사기에 얼굴을 들이밀었고 자신의 얼굴을 팩스로 보내는 데 성공했으며 데프콘과 명동에서 환희의 순간을 찍기 위해 금발머리와 반짝이는 재킷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주혁은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웃음을 줬지만 제작진이 준비한 영상에 눈물을 흘렸다. 이날 유호진 PD는 멤버들이 찍은 사진을 부모님의 젊은 시절 추억과 맞닿아 있음을 알리며 과거와 현재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명동성당 앞에서 찍은 김주혁의 사진이 베스트 컷에 당선됐고 김주혁의 아버지이자 배우 고 김무생과 어머니의 연애 시절 모습이 공개됐다. 이에 김주혁은 코끝이 빨개지며 추억에 눈물을 주체하지 못했다.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던 김주혁은 “어머니가 세종대 퀸이셨다. 아버지가 훅 낚아 채신거지”라며 흐뭇한 모습으로 부모님과의 추억을 회상했고 “아버지는 엄하신 분이었다. 후회되는 일이 많다. TV에서 부자간의 모습 나오면 부럽기도 하고 그렇다. 그래서 나도 빨리 결혼 가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내가 아버지가 돼서 아버지의 마음을 이해하고 싶었다”며 숨겨놨던 속 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김주혁은 “갑자기 울컥했네”라며 “내가 (이전에) 아는 명동성당이 아니게 된 거다. 의미 있는 곳이다”며 덤덤한 모습을 보였다.

김주혁의 진심이 담긴 뜨거운 눈물은 그 동안 그가 보여줬던 천진난만하고 해맑은 모습과 겹쳐지며 더 큰 감동으로 다가왔다. 김주혁의 진심이 담긴 뜨거운 눈물은 출연진 뿐 아니라 시청자들까지 모두가 부모님을 떠올리게 만들었던 것.

‘1박 2일’ 여섯 멤버들의 서울 시간여행 2편은 오는 16일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캡처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