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210082543_52f80e76eb240_1
20140210082543_52f80e76eb240_1


배우 조정석과 신민아가 ‘나의 사랑 나의 신부’에서 만난다. 영화배급사 씨네그루(주)다우기술은 ‘나의 사랑 나의 신부’에 조정석과 신민아를 주연으로 캐스팅했다고 10일 밝혔다.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1990년 박중훈과 고 최진실이 주연을 맡아 흥행한 이명세 감독의 동명 로맨틱 코미디를 리메이크 하는 작품. 현 시대 신혼부부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고 재기 발랄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조정석이 신혼을 즐기는 대한민국 평균 남편 ‘영민’ 역에 신민아가 ‘영민’의 똑소리 나는 사랑스러운 아내 ‘미영’ 역으로 출연한다. 메가폰은 ‘효자동 이발사’의 임찬상 감독이 잡는다. 영화는 하반기 개봉을 목표로 2월 말 첫 촬영에 들어간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씨네그루(주)다우기술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