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농장’ 방송화면 캡쳐
‘동물농장’ 방송화면 캡쳐


‘동물농장’ 방송화면 캡쳐

강원래 김송이 반려견 똘똘이의 죽음에 눈물을 쏟았다.

9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 강원래 김송 부부의 반려견 똘똘이의 마지막 모습이 공개됐다.

똘똘이는 자식이 없는 강원래 김송 부부에게 큰 위로가 돼준 반려견이다. 하지만 2011년 림프암 판정을 받았다. 당시 똘똘이는 두 달 밖에 살지 못할 것이라는 시한부 판정을 받았지만 2013년까지 목숨을 이어왔다.

그런 똘똘이를 위해 강원래 김송 부부는 똘똘이의 버킷리스트를 만들었고, 눈밭을 뛰는 것을 좋아한 똘똘이를 위해 함께 여행을 떠나기로 했다. 하지만 목적지인 강원도로 향하던 도중 긴급상황이 발생했다. 똘똘이가 차 안에서 숨을 가쁘게 쉬기 시작한 것. 강원래 김송 부부는 황급히 가까운 휴게소로 차를 돌려, 똘똘이에게 바깥공기를 마시게 했다. 똘똘이는 안정을 찾는가 싶더니 이내 눈밭에 쓰러져 숨을 거두고 말았다.

똘똘이의 마지막을 바라보며 강원래는 “내가 가장 힘들 때 온 아이가 똘똘이다.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고 오열했다. 김송 역시 “똘똘이가 마지막까지 혼자 가지 않고 우리 앞에 있어줘서 정말 고맙고 다행이다”고 말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