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연
택연


택연

2PM의 멤버 옥택연이 악성 루머를 퍼뜨리는 네티즌을 고소할 방침임을 밝혔다.

옥택연은 9일 자신의 트위터에 ‘너희 둘 다 고소. 본보기를 보여줄게. 참다참다 못참겠다. 선처따위 바라지마라 안 해준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트위터상에서 상습적으로 옥택연에 대한 성희롱성 발언을 남긴 네티즌들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를 전한 것. 해당 네티즌은 박재범의 2PM 탈퇴 당시의 루머와 관련된 글을 남기는 등 옥택연에 대한 명예훼손성 글을 다수 게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옥택연의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는 그룹 미쓰에이의 수지에 대한 성희롱성 합성사진을 온라인 커뮤니티상에 게재한 네티즌을 고소했으며 해당 네티즌이 불구속 입건되 바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