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수
이범수


이범수

배우 이범수가 로맨틱 코미디에서도 입체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지난 4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에서 이범수는 권율 역으로 출연해 단단한 캐릭터를 잡아냈다. 극 중 권율은 보기에는 청렴 강직하면서도 대쪽같은 성격의 소유자지만 내면에는 한 여자만을 사랑하며 바라보는 순정을 가진 남자였다. 이범수는 권율 캐릭터로 완전히 변신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이범수는 윤아와의 호흡에서도 특유의 카리스마로 중심을 잡으며 새로운 케미스트리를 이끌어내 강하면서 부드러운 권율의 모습을 입체적으로 표현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범수는 그동안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코미디부터 액션, 사극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여온 만큼 로맨틱 코미디에서도 진가를 발휘했다.

이범수는 “‘총리와 나’의 시청률을 떠나 모든 스태프들과 연기자들이 하나가 된 드라마였다. 권율이라는 캐릭터를 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고 종영 소감을 남겼다.

이범수는 현재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후속으로 편성된 ‘트라이앵글’ 캐스팅 제안을 받고 출연 논의 중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HB엔터테인먼트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