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이 보낸 사람’ 김진무 감독 페이스북
‘신이 보낸 사람’ 김진무 감독 페이스북


‘신이 보낸 사람’ 김진무 감독 페이스북

영화 ‘신이 보낸 사람’의 김진무 감독이 작품과 관련해 불거진 각종 논란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김진무 감독은 5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영화 ‘신이 보낸 사람’이 신천지에서 투자한 영화라는 말도 안되는 이야기들이 떠도는 것 같다”며 “이런 식으로 저희 영화에 편승해 자신들의 이권을 위한 홍보를 계속한다면 제작진은 방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의 말을 남겼다.

또한 김진무 감독은 ‘신이 보낸 사람’은 “북녘땅의 동포들을 향한 눈물의 기록”이라며 정치적 진영 논리에 의해 만들어진 영화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영화를 보시면 각종 스캔들과 이슈들을 뚫고 제작진의 의도와 진정성을 느끼실 것이라 믿습니다”라며 끝까지 지켜봐달라는 말로 글을 끝맺었다.

최근 인터넷상에는 ‘신이 내린 사람’이 신천지와 관련돼 있다는 논란이 불거지자 제작사 측에서는 신천지와 작품은 관련이 없다는 내용의 공식입장을 전한 바 있다. 영화 ‘신이 내린 사람’은 탈북자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북한의 현실을 재구성한 영화로, 인권을 유린 받으면서도 자신의 신앙을 지켜나가는 지하교인의 현실을 담았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김진무 감독 페이스북 캡쳐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