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엽이 3일 방송을 끝으로 ‘푸른밤’에서 하차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정엽이 3일 방송을 끝으로 ‘푸른밤’에서 하차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정엽이 3일 방송을 끝으로 ‘푸른밤’에서 하차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MBC 라디오 FM4U ‘푸른밤, 정엽입니다’를 3년 넘게 지켜왔던 DJ 정엽이 3일 새벽 방송을 마지막으로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정엽이 진행한 마지막 ‘푸른밤’ 은 지난 3년 여를 추억하는 따뜻한 환송회 분위기였다. 방송이 진행되기 전 MBC에서는 정엽에게 감사패를 수여했고, 팬들은 플래카드, 케이크, 꽃 등을 챙겨 직접 방송국을 찾았다.

방송이 시작되자 정엽과 방송을 함께했던 역대 PD들의 감사 인사, 게스트로 함께 했던 연예인들과의 대화 등이 이어졌고, 기억에 남는 코너들에 대한 소감과 첫 방송에서 울음을 참지 못했던 정엽의 흑역사도 다시 한 번 전해졌다. 정엽 본인은 물론 청취자들에게도 이 프로그램을 추억으로 포장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

프로그램 3부 부터는 온전히 청취자와 ‘엽DJ’ 만의 시간으로 꾸며졌다. 방송의 마지막을 온전히 청취자들과 함께 하겠다는 취지였으며, 정엽의 하차를 아쉬워하고 그동안의 노고에 전하는 감사의 메시지들이 프로그램을 가득 채웠다.

정엽은 앞으로도 푸른밤에 자주 들러 메시지도 보내겠다며 후임 DJ인 샤이니 종현에게도 많은 사랑을 부탁했다. 클로징 멘트에서는 “청취자 여러분 덕에 따뜻한 마음 가지고 갑니다. 진심으로 고마웠습니다. 저 내일 안 옵니다. 이제 우리 잘까?”라며 청취자들에 대한 진심어린 감사로 프로그램을 마무리했다. 이날 ‘푸른밤, 정엽입니다’의 마지막 곡은 버드 앤 더 비(The Bird And The Bee)의 ‘Heard It On The Radio‘가 장식했다.

정엽 소속사 산타뮤직은 3일 “정엽은 앞으로 브라운아이드소울의 4집 앨범 준비와 콘서트에 전념하고 올해는 한동안 신겨쓰지 못했던 솔로 앨범과 공연에 전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산타뮤직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