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자녀
이영애 자녀


이영애 자녀

배우 이영애가 행복한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설날특집 스페셜 ‘이영애의 만찬’에서는 이영애가 출연해 한국 음식과 함께 한국의 식문화, 음식을 통해 본 한국인의 정체성 등을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애는 남편 정호영 씨와 쌍둥이 자녀 정승권 군, 정승빈 양과의 일상 모습을 공개했다. 이영애는 쌍둥이 자녀들과 함께 마당에서 호스로 물을 뿌리며 놀았다. 이영애와 함께 남편 정호영 씨는 자녀들과 다정하게 놀아주는 든든한 아빠의 모습을 보였다. 이영애의 쌍둥이 자녀들은 하얀 피부와 또렷한 이목구비로 엄마와 닮은 외모를 자랑했다.

이영애는 “쌍둥이여서 2배로 힘든 것이 아니라 6배로 힘들다”며 “길을 가다 쌍둥이 엄마들을 보면 처음 봤는데도 ‘힘드시죠’라 질문한다. 금방 친해질 수 있다”고 육아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또 이영애는 풀밭이 펼쳐진 마당을 갖춘 집으로 이사온 이유에 대해 “이 곳에 자리잡은 이유는 아이들 때문이다. 자라서도 추억할 수 있는 고향을 선물하고 싶었다”는 이유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설날특집 스페셜 ‘이영애의 만찬’ 캡처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