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매터 왓’ 앨범 커버
‘노 매터 왓’ 앨범 커버


‘노 매터 왓’ 앨범 커버

케이블TV Mnet ‘슈퍼스타K2′의 앤드류 넬슨이 3일 정오 아버지가 만든 자작곡 ‘노 매터 왓(No Matter What)’을 발표한다. 이 곡은 앤드류 넬슨 부자와 특별한 인연을 맺고 있는 남수단의 톤즈 마을을 위한 노래로 음악으로 세상을 따뜻하게 만들고자하는 부자의 따뜻한 마음씨가 주목을 끌고 있다.

앤드류 넬슨은 지난 2010년 방송한 ‘슈퍼스타K2′에서 꽃미남 외모와 아름다운 미성으로 톱 8에 올랐다. 1996년생으로 올해 19세가 된 그는 ‘슈스케’ 이후 OST 참여, 화이트데이 특별 자작곡 등을 발표하는 등 음악활동과 학업을 병행해왔다.

앤드류 넬슨 부자와 남수단에 위치한 톤즈 마을의 인연은 2012년부터 시작됐다. 당시 톤즈 마을의 톤즈 돈보스코 브라스 밴드는 KBS 다큐멘터리 ‘울지마 톤즈’의 주인공으로 출연, 전 국민의 마음을 울린 바 있다. 톤즈 돈보스코 브라스 밴드는 한국의 고(故) 이태석 신부의 가르침을 받아왔으나 이태석 신부가 세상을 떠난 이후 부터 이렇다할 음악 교육을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다큐멘터리 방영 이후, 톤즈 돈보스코 브라스 밴드의 한국 초청 연주회를 위해 앤드류 넬슨은 직접 가족과 함께 톤즈 마을을 방문, 노래를 가르치며 인연을 쌓았다. 뿐만 아니라 앤드류 넬슨의 아버지는 ‘스마일 톤즈’ 프로젝트를 위해 ‘노 매터 왓’을 직접 작사, 작곡 해 톤즈 마을에 선물했다. 이후 앤드류 넬슨은 미국으로 돌아간 후에도 지속적으로 미국 내 자선 단체들과 접촉 해 남수단을 돕기 위한 여러가지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다.

앤드류 넬슨은 “음악이 주는 힘을 믿는다. 함께 음악을 노래하고 연주하며 인종, 국경, 그 모든 것을 넘어서는 따뜻함을 느꼈다. 작게 나마 세상을 따뜻하게 만드는 데 일조하고 싶다. 앞으로도 내가 사랑하고 좋아하는 음악을 주변 사람들과 나누는 활동을 계속 해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음원 수익금 전액은 ‘사단법인 이태석 사랑나눔’에 기부돼 톤즈 마을을 돕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