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남일녀_5회 리뷰
사남일녀_5회 리뷰




‘사남일녀’가 팔랑마을 아빠엄마를 만나 한 층 더 애잔한 가족애를 발휘하며 설날 안방극장을 유쾌하게 물들였다.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 김재원, 이하늬가 함께 하는 MBC ‘사남일녀’는 지난달 31일 방송에서 경상남도 남해 팔랑마을 윤점방오 아빠와 김순귀 엄마를 만나 4박 5일 동안 함께 생활하는 첫 번째 이야기를 그렸다.

방송에서는 솟탱이골 부모님과는 판이하게 다른 아빠 엄마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남일녀가 배에서 잡은 물메기를 제대로 내리지 못하자 엄마는 호통을 치며 ‘여장부 포스’를 뿜어내는가 하면, 아빠 역시 물메기 손질이 손에 익지 않은 자식들을 향해 “거들어 준다 카놓고 일만 만든다”며 ‘폭풍 잔소리’를 늘어놓는 모습으로 남다른 카리스마를 발휘했다. 평생을 배에 오른 바다 사람답게 아빠-엄마는 호탕하고 시원시원한 성격으로 사남일녀를 압도, 활기찬 여정을 예고했다.

아빠 엄마가 무섭기만 한 건 아니었다. 아빠는 노랫가락만 흘러나왔다 하면 ‘탭댄스’를 밟으며 흥이 넘치는 ‘마을 비보이’로 변신해 웃음을 안겼고, 엄마는 사남일녀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새해 덕담을 건네고 물메기 요리를 푸짐하게 대접하는 등 부모님들에게선 시종일관 따뜻한 정이 넘쳤다.

아빠 엄마의 이 같은 분명한 캐릭터는 두 번째 가족 만들기에서 더 허술해진 사남일녀와 만나 탄탄한 호흡을 자랑했다. 첫째 김구라는 배 타기를 걸고 벌인 윷놀이와 바둑알 대결에서 어떻게든 이기기 위해 애를 쓰다 뒤늦게 수습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고, 둘째 김민종은 물메기 손질과 마을잔치를 위한 음식 만들기 과정에서 실수를 연발해 허당 이미지를 굳혔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사남일녀가 아빠-엄마를 처음 만나 큰 절로 인사를 나누고, 마을잔치를 통해 음식을 나누는 등 훈훈한 정이 흘러 넘치는 모습을 설 분위기를 이끌어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MBC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