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샤벳 수빈
달샤벳 수빈


달샤벳 수빈

걸그룹 달샤벳 수빈이 노안 고충을 토로했다.

최근 진행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 녹화에서는 그룹 B1A4 바로, 진영과 달샤벳 수빈, 우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녹화서는 동안인 아빠때문에 고민이라는 10대 여학생이 출연했다. 고민 주인공은 “아빠와 밖에 나가면, 아빠를 오빠로 보기도 하고 심지어 나와 아빠를 부적절한 사이로 오해한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MC들은 게스트에게 “가족이나 지인과 함께 다니면서 오해를 받았던 적이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바로는 “아버지가 워낙 동안이라 아버지랑 다니면 ‘형이랑 왔냐’며 형제 사이로 오해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수빈은 “아빠와 시장에 갔는데 사람들이 아빠와 나를 연인 사이로 보는 듯한 눈빛으로 쳐다봤다. 내가 일부러 ‘아빠’라고 크게 얘기했더니 나를 더 징그럽게 봐서 상처를 받은 적이 있었다”며 본인의 경험담을 솔직하게 고백해 주인공의 사연에 공감했다.

수빈의 노안 고충은 27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