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후 부담감
윤후 부담감
윤후 부담감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가 맏형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일밤-아빠! 어디 가?(이하 아빠 어디가)’ 시즌 2에서는 윤민수 윤후 부자, 김성주 김민율 부자, 성동일 성빈 부녀 등 1기에서 출연했던 멤버들을 비롯해 새롭게 합류한 안정환 안리환 부자, 류진 임찬형 부자, 김진표 김규원 부녀가 함께 한 첫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후는 자신이 맏형이 됐다는 이야기에 “이제 내가 제일 형이라는 거냐. 큰일났다”며 걱정했다. 1기에서 윤후는 맏형 김민국이 있었기 때문에 중간 정도의 나이 서열이었다.

윤후는 “어떤 애들은 자기가 하고 싶은게 있고, 다른 애들은 다른 것 하고 싶을 때가 있잖아”라며 “난 아직 준비가 안됐다. 민국이 형은 얼마나 힘들었겠냐”며 어른스런 모습을 보였다.

이어 윤후는 자신의 침대로 뛰어들며 “망했다”며 좌절 섞인 모습을 보여 보는 이의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일밤-아빠! 어디 가?’ 캡처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