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의 취미생활
엑소의 취미생활
엑소의 취미생활

그룹 엑소의 평소 취미 생활이 공개됐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엑소의 쇼타임(EXO’s SHOW TIME)’에서는 ‘엑소 대 엑소(EXO vs EXO)’를 주제로 볼링 시합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날 볼링 시합은 6대 6 팀전으로 진행돼 레이와 찬열이 주장을 맡았다. 특히 ‘볼링 좀 친다’고 강한 자신감을 내보인 찬열은 볼링 손목 보호대까지 챙겨오며 엑소 내 볼링 마니아를 자청하고 나섰고, 레이 또한 “거짓말 안하고 옛날부터 잘 쳤다”고 실력을 과시했다. 엑소의 댄싱머신 카이 역시 “6년 동안 볼링 동아리였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날 이루어진 대결은 기존의 평범한 볼링이 아닌 특별한 룰을 적용해 시합 초반 자신감 넘쳤던 멤버들마저 쩔쩔매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그로 인해 볼링 자부심의 아이콘인 찬열은 연이어 거터 볼(던진 공이 핀에 맞기 전에 좌우 홈으로 빠지는 경우)을 쳤고, 이로 인해 팀원들로부터 “어떻게 한번을 못 치냐”, “(우리 팀은) 찬열이만 잘하면 된다” 등의 구박을 들어야했다.

엑소 멤버들을 멘붕에 빠트린 이색 볼링 대결의 전말은 30일 오후 6시 MBC 에브리원 ‘엑소의 쇼타임’을 통해 공개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 에브리원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