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이가 결정할게’ 연출을 맡은 베트남 최고 흥행 감독인 찰리누엥.
‘호이가 결정할게’ 연출을 맡은 베트남 최고 흥행 감독인 찰리누엥.
‘호이가 결정할게’ 연출을 맡은 베트남 최고 흥행 감독인 찰리누엥.

CJ E&M이 베트남 진출에 팔을 걷었다.

CJ E&M 영화사업부문이 2014년 한-베트남 공동 기획영화 ‘호이가 결정할게’(De Hoi Tinh), ‘좋은 놈, 나쁜 놈, 불쌍한 놈’(THIEN AC KHO) 등 두 편을 잇달아 선보이며 본격적인 베트남 시장 진출 계획을 알렸다. 두 작품 모두 연내 크랭크인에 들어가 올해 안에 베트남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두 작품 모두 철저한 현지 시장 조사를 바탕으로 기획, 개발, 제작 등의 단계를 CJ E&M과 베트남 현지 제작사가 함께 하는 합작 영화란 점에서 기존 한국 영화의 단순 해외 수출과는 의미가 다르다.

먼저 ‘호이가 결정할게’는 역대 베트남 자국 영화 중 톱3에 오른 ‘마이가 결정할게’의 속편. 베트남 최고 흥행 감독 찰리 누엥과 베트남 국민 배우 타이 화가 만났다. 영화는 남자지만 남자를 좋아하는 주인공 호이가 가정 형편이 좋지 않아 뛰어난 미술 실력에도 유명 그림을 모사하는 일을 하는 남자 남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하반기에 선보일 ‘좋은놈, 나쁜놈, 불쌍한 놈’은 베트남 정상급 제작사인 창풍 필름과의 첫 협업 작품으로 사랑과 거짓, 삶과 죽음을 헤쳐나가는 과정을 담은 좌충우돌 액션 코미디다. 베트남 국민배우 자니 누옌이 주연을 맡았다. 잘 생긴 소매치기 덩이 거액의 빚을 갚기 위해 미모의 부자집 여자 디엠을 유혹해 돈을 빼내려 하지만, 진짜 사랑에 빠진다는 이야기다.

CJ E&M 관계자는 “이미경 CJ 부회장은 아시아 No. 1 스튜디오라는 슬로건 아래 ‘범 아시아’ 지역의 한류 문화벨트를 구축하자는 비전을 제시해왔다. 영화사업부문도 중국, 베트남뿐 아니라 인도네시아 등 주요 거점 진출에 힘을 쏟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CJ E&M은 작년 4월 중국 시장을 타깃으로 공동 기획, 개발, 투자한 ‘이별계약’을 선보여 중국에서 5주 동안 약 2억 위안(한화 약 370억 원)을 벌어 들이며 성공을 거둔 바 있다. 이를 토대로 향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전역에서 한국 영화를 알리는데 더욱 힘을 쏟을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