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멤버들이 한겨울 빙판에서 묘기를 보여주고 있다
’1박2일’ 멤버들이 한겨울 빙판에서 묘기를 보여주고 있다


’1박2일’ 멤버들이 한겨울 빙판에서 묘기를 보여주고 있다

KBS2 ‘해피선데이’의 ’1박2일’ 차태현과 김종민이 빙판에서 슬라이딩을 하고 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26일 오후 방송에서 김주혁, 김준호, 차태현, 데프콘, 김종민, 정준영 등 여섯 멤버들은 경북 울진으로 ‘남자여행’을 떠난다. ‘남자여행’이란 멤버들이 진짜 남자가 되기 위한 담력 테스트.

공개된 사진에는 빙판을 가리키는 신입PD의 단호한 손짓에 그저 웃음만 짓고 있는 멤버들과 이후 차태현과 김종민이 결국 빙판 슬라이딩을 한 모습이 담겨있다.

연못 빙판 위에서 제한된 시간 동안 미션을 수행해야 했던 멤버들은 “얼음이 깨져 있잖아?”라면서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고, 그 가운데 데프콘은 “요령이 있다. 얼음 길을 찾아서 가야 된다. 심마니처럼 얼음마니가 하나 있어야 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또 차태현은 침착하게 “누가 해봤나요?”라고 질문을 던졌고, 신입PD는 기다렸다는 듯 안전성을 강조하며 “저희가 해봤습니다. 깨져 있는 곳이 있는데, 저희 FD가 들어갈 생각은 없었는데..”라고 답해 멤버들이 할 말을 잃게 만들었다고. 결국 빙판 위에서 미션을 벌이게 된 멤버들은 벌벌 떨면서도 몸을 던지는 모습을 보였지만, 여기저기서 곡소리와 “아~~”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오게 만드는 빙질에 궁극의 몸개그를 펼쳤다고 한다.

과연 김종민이 얼음 위에서 밧줄에 질질 끌려 나오게 된 사연은 무엇인지, 그 누구보다 멋진 빙판 슬라이딩을 펼친 차태현이 어떤 활약을 펼쳤을지, 철저한 준비를 한 하이브리드 신입PD와 제작진을 넘어서 멤버들은 담력 테스트를 무사히 통과할 수 있었을 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KBS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