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석규(왼쪽) 전지현(가운데)  장동건
한석규(왼쪽) 전지현(가운데) 장동건


한석규(왼쪽) 전지현(가운데) 장동건

SBS 수목 ‘별에서 온 그대’(이하 별그대)의 전지현과 ‘뿌리깊은 나무’ 한석규, 그리고 ‘신사의 품격’ 장동건 등 10여년 만에 브라운관 복귀에 성공한 배우들에게는 공통점이 있었다. 바로 뛰어난 촬영장 적응능력이다.

지난 12월 18일 첫방송된 ‘별그대’에서 전지현은 천송이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그녀가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해 성공한 데에는 이전 한석규와 장동건처럼 뛰어난 현장적응능력이 뒷받침되었기 때문이다.

한석규의 경우 1995년 MBC드라마 ‘호텔’이후 16년 만인 2011년 ‘뿌리깊은 나무’로 브라운관에 복귀했다. 세종대왕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와 더불어 ‘우라질’같은 욕설대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그는, 촬영장에서 쉴 때는 장태유 PD를 포함한 스태프들, 그리고 자신과 가장 많은 장면을 촬영한 극중 신하 박혁권과 조진웅과도 과자를 나눠먹으며 촬영 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끈 바 있다.

장동건은 지난 2000년 ‘이브의 모든 것’ 이후 12년 만인 2012년 ‘신사의 품격’으로 복귀했다. 당시 건축가 김도진 역을 맡은 그는 여주인공 김하늘과의 러브스토리로 많은 인기를 끌었다. 특히 40대 남자들의 우정을 같이 연기했던 김수로, 김민종, 이종혁과는 촬영하는 내내 같이 이야기를 나누며 브라운관에 빠르게 적응했다. 덕분이 이들 네 명은 드라마가 끝난 후에도 자주 모인다고.

‘별그대’ 전지현은 지난 1999년 SBS 드라마 ‘해피투게더’ 이후 14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해 김수현과 환상적인 연기호흡을 맞추고 있다. 특히, 그녀는 자신이 맡은 톱스타 천송이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웃거나 우는 연기, 술취하며 망가진 장면 등에서 몸을 사리지 않을 뿐만 아니라 스태프들을 배려하는 마음씨도 한몫하고 있다.

장태유 PD와 이길복 촬영 감독은 이구동성으로 “전지현은 자기관리도 잘할뿐만 아니라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라며 “심지어 스태프들을 위해 떡과 약밥 등을 손수 마련해오고, 항상 밝은 모습으로 촬영에 임한다. 당연히 좋아할 수 밖에 없다”고 말한 것처럼 빠른 촬영장 적응능력이 뒷받침 되었던 것이다.

각각 16년과 12년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한석규와 장동건은 2011년 SBS 연기대상에서 대상과 2012년 SBS 연기대상의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는데, 전지현의 경우도 이들의 전례를 따를지 관심도 모아지고 있다.

한드라마 ‘별 그대’는 ‘바람의 화원’, ‘뿌리깊은 나무’의 장태유 PD, ‘내조의 여왕’, ‘넝쿨당’의 박지은 작가의 환상적인 호흡에다 이처럼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전지현 뿐만 아니라 김수현, 그리고 박해진과 유인나, 신성록, 김창완, 나영희, 이일화 등 연기자들이 열연에 힘입어 화제속에 방송되고 있다. 현재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 기준으로 순간시청률 30% 돌파, 그리고 전국시청률 25%에 이르며 수목극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BS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