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12회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12회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12회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시크하기만 했던 외계남 김수현이 오열했다.

‘별에서 온 그대’는 달달함과 애절함을 넘나드는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별에서 온 그대’ 12회에서는 뺑소니를 당하고 USB를 뺏긴 도민준(김수현)이 몸져누워있던 중 환상으로 천송이(전지현)와 알콩달콩한 일상을 보내는 장면이 그려졌다. 흡사 CF의 한 장면을 연상케 했던 도민준의 꿈은 천송이와 아침을 함께 맞으며 여느 신혼부부만큼 일상적이지만 달콤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 장면은 도민준의 환상일 뿐 현실에서 도민준은 여전히 천송이 앞에서 냉정한 태도를 보였고 천송이는 이유도 모른 채 자신을 밀어내는 도민준 곁을 떠나지 못했다. 천송이가 민준의 집 앞을 서성이는 장면은 도민준을 진심으로 걱정하는 천송이의 마음이 담겨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도민준은 그간 겉으로 천송이에게 무심한 듯 보였지만 결국 천송이가 원하는 대로 따라주고 천송이가 곤경에 처했을 때 도와주는 반전매력을 선보였다.

이처럼 ‘별에서 온 그대’는 캐릭터뿐 아니라 이야기 전개에 있어서도 코미디와 멜로, 스릴러와 사극을 넘나드는 상반되는 매력으로 극의 재미를 더하며 송이와 민준의 사랑을 더욱 애틋하게 만들어 주고 있다. 특히 ‘별에서 온 그대’ 12회 에필로그에서는 도민준이 서재에서 인터뷰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도민준은 천송이를 생각하며 끝내 말을 잇지 못한 채 눈물만 흘리는 열연을 펼쳤다. 대사 한 마디 없이도 천송이에 대한 진심 어린 마음이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돼 가슴을 울렸다.

‘별에서 온 그대’는 시청자들의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스토리와 디테일한 연출, 표현의 완급 조절로 감정 전달을 극대화하는 배우들의 호연까지 더해져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캡처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