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 마크 장(왼쪽), 박해진
디자이너 마크 장(왼쪽), 박해진


디자이너 마크 장(왼쪽), 박해진

배우 박해진이 중국 유명 디자이너에게 러브콜을 받았다.

최근 박해진은 중국 10대 디자이너이자 중국 패션계의 대부로 불리는 디자이너 마크 장(Mark Cheung)의 브랜드 론칭 제안을 받게 됐다. 평소 박해진은 우월한 비주얼과 남다른 패션센스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또 공항패션과 출연 중인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입은 옷을 완판시키며 인기를 입증했다. 특히 박해진은 로맨틱코미디, 멜로, 아이돌 드라마 등 중국 청춘 멜로물에서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어 브랜드 판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다 줄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디자이너 마크 장은 박해진의 남다른 패션 감각을 눈 여겨 봐왔을 뿐 아니라 박해진과 함께 젊은 층을 상대로 하는 스포츠 브랜드를 만들고 싶다고 러브콜을 보냈다는 후문이다.

중국 업체가 해외 배우와 손잡고 브랜드를 만드는 것은 전무한 경우로 마크 장의 러브콜을 받았다는 사실만으로 박해진에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박해진은 중국드라마에 연이어 출연하며 인기배우로 자리매김했고 중국에서 독보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마크 장의 러브콜에 박해진 소속사 더블유엠컴퍼니 측은 24일 “세계적인 디자이너의 러브콜을 받아 대단히 영광이다”며 “현재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박해진에게 러브콜을 보낸 디자이너 마크 장은 슈퍼모델, 패션 디자이너 신분으로 패션계에 입문한 마연려를 키워냈을 뿐 아니라 거대 패션브랜드의 CEO로 속옷, 정장, 스포츠웨어, 여성복 등 많은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박해진과 마크 장의 만남이 성사된다면 중국 내 박해진의 영향력이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이며 오는 3월 ‘2014 메르세데우스 벤츠 국제 주간패션쇼’에 디자이너로서 참석해 박해진의 패션브랜드를 알리게 된다. 이 패션쇼는 1997년 첫 베이징 국제패션쇼를 개최한 후 가장 정통한 패션쇼로 유수의 신진디자이너들의 무대로 호평받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더블유엠컴퍼니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