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국열차
설국열차


영화 ‘설국열차’가 제64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설국열차’의 해외 배급을 담당하는 CJ E&M 관계자에 따르면, ‘설국열차’는 2월 6일부터 16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제64회 베를린국제영화제의 포럼 부문에서 특별 상영된다. 포럼 부문은 세계 주류 영화계에 대응하는 독창적이고 실험적인 영화를 소개하는 부문으로 앞서 김태용 감독의 ‘만추’(2011), 김중현 감독의 ‘가시’(2012) 등이 초청된 바 있다.

또 “월드프리미어나 인터내셔널 프리미어가 아닌 작품을 특별 초청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등을 통해 알려진 봉준호 감독에 대한 기대감과 관심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설국열차’는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서 2월 7일과 8일 양일간 상영될 예정이며, 봉준호 감독을 포함해 송강호 고아성 틸다스윈튼 존허트 등이 영화제를 찾는다. ’설국열차’는 한국과 프랑스에서 이미 개봉됐고, 2월 7일 일본을 시작으로 향후 중국, 독일, 이탈리아 등 주요 국가들에서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올해 베를린국제영화제에는 ‘설국열차’ 외에도 김진아 감독의 ‘파이널 레시피’가 컬리너리 시네마에 초청됐다. 또 이송희일 감독의 ‘야간비행’이 파노라마 섹션, 이용승 감독의 ’10분’과 정윤석 감독의 ‘논픽션 다이어리’ 등이 포럼 부문에 초청됐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