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사남일녀’
MBC ‘사남일녀’


MBC ‘사남일녀’

김구라가 관찰형 예능 적응을 끝냈다. 맨손으로 재래식 변소 청소를 해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새 예능프로그램 ‘사남일녀’에서는 강원도 인제군 깊은 산골인 솟탱이골에 사는 박광욱 할아버지와 김복임 할머니 부부와 생활하는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 김재원, 이하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맏이 김구라와 둘째 김민종은 재래식 변소 청소에 나섰다. 앞서 김민종은 가족들에게 “이별하기 전 힘든 일, 궂은 일, 필요한 일 있으면 한가지 꼭 이야기해달라”얘기 했다. 이에 아빠 박광욱씨는 손사래를 쳤다. 그러자 김구라는 변소를 언급하며 “군대에서 해봤으니 치우고 가겠다”며 늠름한 모습을 보였다. 순간 김민종은 당황했고, 막내 이하늬는 김구라에게 “오빠 혼자해”라며 목소리를 높였지만 결국 김구라는 “같이 썼잖아”라며 김민종의 어깨를 감싸 안고 함께 푸세식 변소 청소에 나섰다.

김구라와 김민종은 우비와 고무장갑, 장화를 입고 푸세식 변소 청소를 시작했다. 김구라는 똥을 퍼 양동에이 떠 담았고, 김민종은 그 양동일를 옮겼다. 김구라는 연시 “푸푸푸푸”라며 숨을 몰아 쉬었고, 김민종 역시 “냄새 임팩트 있다”며 오만상을 써 폭소를 자아냈다. 김구라는 “똥 푸는 것을 잘하는 것 같다. 이거 완전 재능기부다”라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이후 어렵사리 작업을 마무리한 김구라와 김민종은 뿌듯한 마음으로 하이파이브를 했다.

한편, ‘사남일녀’는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 김재원 네 형제와 고명딸 이하늬가 남매가 돼 시골에 계신 부모님과 4박 5일 동안 함께 생활하는 콘셉트의 리얼리티 관찰 예능프로그램이다.

글. 강소은 silvercow@tenasia.co.kr
사진. MBC ‘사남일녀’ 화면캡쳐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