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아누 리브스(왼쪽),여현수, 봉만대 감독
키아누 리브스(왼쪽),여현수, 봉만대 감독


키아누 리브스(왼쪽),여현수, 봉만대 감독

애로영화계의 거장 봉만대 감독이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봉만대 감독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봉만대는 키아누 리브스에 대해 언급했다.

봉만대는 “지난해 12월 중순 쯤 영화 ‘번지 점프를 하다’에 출연했던 여현수와 뉴욕에서 점심을 먹으러 갔다가 우연히 촬영 장비를 발견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물어봤더니 주연 키아누 리브스의 영화 촬영 중이라더라. 마치 연예인 기다리듯 떨다가 결국 만났다. 정말 친절했다”고 밝혔다.

이어 “키아누 리브스에게 박찬욱 감독님을 아냐고 물었더니 모른다더라. 봉준호 감독님을 아냐고 했더니 또 모른다고 했다. 봉만대 감독을 아냐고 물었더니 역시 모른다고 했다. 그 대답을 듣고 ‘아 다 똑같구나’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강소은 silvercow@tenasia.co.kr
사진제공. 여현수 페이스북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