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별에서 온 그대’
SBS ‘별에서 온 그대’


SBS ‘별에서 온 그대’

김수현이 자신을 돌아서는 전지현에게 시간을 멈춘 뒤 애틋한 키스를 했다.

22일 방송된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는 천송이(전지현)를 향한 도민준(김수현)의 애틋한 속마음이 그려졌다. 이날 천송이는 자꾸만 자신을 멀리하는 도민준을 종일 따라 다녔다. 도민준의 낚시터까지 따라 온 천송이에게 “정말 내 답이 듣고 싶으냐”고 물었다. 앞서 천송이는 도민준에게 자신의 마음을 드러내며 그의 마음을 궁금해했다.

잔뜩 기대에 부푼 그녀에게 도민준은 “난 이미 했다고 생각했는데 못 알아듣는 거 같으니까 명확하게 답을 할게”라며 “난 네가 싫어. 네가 이러니까 더 싫어”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당황한 천송이가 “그럼 그동안 왜 날 도와줬냐”고 묻자 도민준은 “좀 불쌍해서. 그리고 연예인이라고 하니까 신기하기도 했고. 호기심에서 그랬던 건데 너 좋아서 그런 줄 알았구나. 미안하게. 그래도 자존감 강한 여자니까 이렇게까지 나올 줄은 몰랐는데 알았으면 그런 짓도 안했을 텐데”라며 모진 말들을 쏟아 냈다.
천송이가 눈물을 글썽이며 “그래서 내가 어떻게 했으면 좋겠어?”라고 묻자 도민준은 “내 눈앞에서 안보였으면 좋겠어”라며 차갑게 말했다.
너무나도 차갑고 단호한 도민준의 거절에 천송이는 눈물을 터뜨리며 “그런데 왜 나는 네가 거짓말 하는것 같지?”라는 말을 한뒤 도민준을 뒤로하고 눈밭을 하염없이 걸어 갔다.

하지만 도민준의 진짜 속마음은 에필로그에서 공개 됐다. 에필로그에서 천송이가 도민준의 모진 말들을 듣고 뒤돌아 선 순간, 도민준은 시간을 정지 시켰다. 그러고는 뒤돌아 선 천송이에게 다가가 입을 맞췄다. 도민준 역시 천송이를 사랑하지만, 그녀를 지키기위해 모질게 마음을 먹고 거리를 두려하는 그의 속마음이 에필로그를 통해 전해졌다.

글. silvercow@tenasia.co.kr
사진. SBS ‘별에서 온 그대’ 화면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