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제인 협찬 굴욕
레이디제인 협찬 굴욕


레이디제인 협찬 굴욕

가수 레이디 제인의 굴욕 과거가 공개됐다.

최근 진행된 E채널 ‘용감한 기자들’ 녹화에서 한 연예부 기자는 연예인도 눈치를 볼 만큼 패션계에서 가장 영향력을 가진 스타일리스트에 얽힌 사연을 소개했다. 이에 MC 신동엽은 패널들 스타일리스트이 직접 밝힌 불만을 공개했다.

방송인 김태현과 김정민의 스타일리스트는 “깔끔해서 피곤하다”, “키가 너무 커서 하이힐을 신을 수 없다” 등의 무난한 답변을 했다. 하지만 레이디 제인의 스타일리스트는 “레이디 제인의 인지도가 낮을 때 협찬을 받기 위해 ‘OO여친’이라 말해야 해서 부끄러웠다”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그동안 전 남자친구에 대한 언급을 꺼렸던 레이디 제인은 이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용감한 기자들’은 22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E채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