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연(왼쪽) 임요환 부부
김가연(왼쪽) 임요환 부부


김가연(왼쪽) 임요환 부부

배우 김가연과 프로게이머 임요환이 이미 혼인 신고를 마친 법적 부부라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1일 김가연의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이 지난 2011년 2월 혼인신고를 해서 법적 부부인 것이 맞다”고 전했다. 2010년 연예인 게임단을 통해 만나 열애 사실을 인정한 두 사람은 연예계 대표적인 연상 연하 커플로 관심을 모았다.

특히 오랜 연애 기간을 거치면서 두 사람이 결혼에 골인할지 여부도 팬들의 관심사로 떠오른 바 있다. 그러나 이미 두 사람은 법적인 혼인 절차를 밟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진 것.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이 워낙 서로의 일정으로 바쁘게 지내왔다”며 “이후 구체적인 결혼식을 어떻게 치를지 여부는 현재 해외에 있는 두 사람이 귀국해야 확인 가능할 것 같다”고 밝혔다.

김가연은 최근 KBS2 일일드라마 ‘루비반지’의 배세라 역으로 출연했으며 임요환은 프로게이머와 e스포츠 감독을 거쳐 현재는 프로 포커플레이어로 활동중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출처. 김가연 페이스북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