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성유리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성유리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성유리

배우 성유리가 허당 매력부터 사투리 애교까지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배우 황정민이 출연해 이경규, 김제동, 성유리 세 MC들을 위한 ‘힐링 밥상’을 손수 마련했다.

명절 음식에 대한 토크를 이어가던 중 황정민으로부터 “명절에 댁에서 뭘 하냐”는 질문을 받은 성유리는 수줍은 듯한 미소와 함께 “맛보는 걸 좋아한다”며 집에서 ‘시식 담당’임을 고백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성유리는 부추전이 완성되자 모두에게 전을 나눠주기 위해 도구를 사용하다가 모양을 망가뜨리는 어설픈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보다 못한 황정민이 가위로 도움을 주자 성유리는 “가위가 있었냐”며 놀라워해 남다른 허당기를 드러냈다.

또한 성유리는 자신만의 필살 애교를 가득 담은 경상도 사투리를 선보였다. 성유리는 경상도가 고향이라는 황정민에게 “사투리 중에 ‘오빠야’ 라는 말이 가장 귀엽더라”며 “오빠야 밥 묵었나? 밥 좀 사주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