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따뜻한 말 한마디’
SBS ‘따뜻한 말 한마디’


SBS ‘따뜻한 말 한마디’

21일 방송된 SBS 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가 엇갈린 관계에 놓인 두 부부가 4자 대면과 함께 동생 커플의 비극을 예고하면서 막을 내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민수(박서준)와 나은영(한그루) 커플이 준상견례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준상견례 자리를 위해 송민수는 누나인 송미경(김지수) 부부를, 나은영은 언니 나은진(한혜진) 내외를 초대했다. 예정대로라면 불륜으로 얽힌 두 부부가 각각 동생의 상견례 자리에서 마주하는 비극이 발생하는 상황.

상견례 당일 송민수 커플과 송미경 부부, 나은진 부부는 약속된 장소로 향했다. 송민수는 먼저 도착, 다소 긴장된 모습으로 가족들을 기다렸다. 홀로 복도를 걸어가던 송민수는 멀리서 걸어오는 나은진을 발견했다. 송민수는 나은진을 어디서 본 듯한 표정으로 바라봤고, 결국 그녀의 정체를 생각해 냈다. 바로 누나의 가정을 망가뜨린 매형의 상간녀 였던 것. 앞서 송민수는 나은진에 대한 복수심에 불타 고의는 아니었지만 나은진 가족이 탄 차량을 들이받고 뺑소니치는 사건을 벌이기도 했다.

나은진이 자신의 여자친구 나은영의 친언니임을 직감한 송민수는 충격과 공포에 휩싸였다. 불륜으로 갈등을 겪고 있는 네 남녀 송미경, 나은진, 유재학, 김성수 그리고 그들의 동생 송민수, 나은영 커플의 정체가 밝혀짐과 동시에 그들이 마주할 비극이 예고됐다.

글. 강소은 silvercow@tenasia.co.kr
사진. SBS ‘따뜻한 말 한마디’ 화면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