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송강호


송강호

영화 ‘변호인’의 송강호가 인상 깊은 소감을 전했다.

20일 오후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변호인’ 천만 관객 돌파 기념 무대인사에 배우 송강호와 김영애, 오달수, 곽도원, 임시완 등 출연진과 양우석 감독이 참석했다.

극 중 주인공인 인권 변호사 송우석 역으로 열연을 펼친 송강호는 “양우석 감독이 했던 얘기 중에 기억에 남는 말이 있다. ‘변호인’은 거칠고 투박한 화살이라는 말이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 화살이 새처럼 자유롭게 날아다닐 수 있게 한 건 관객 여러분의 힘이다.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연출을 맡은 양우석 감독은 ” ‘변호인’이 한 일은 이 밑에 잃어버린 시대와 인물을 알려드린 것 같다. 천만 관객이 잃어버린 시대를 찾아주고, 인물을 찾게 해줘서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변호인’은 지난 19일 공식 개봉 32일 만에 천만 명의 관객을 넘어섰다. 역대 한국 영화들 중 아홉 번째로 천만 영화의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영화는 1980년대 초 부산을 배경으로 돈 없고, 빽 없고, 가방끈도 짧은 세무 변호사 송우석(송강호 분)의 이야기다. 용공 조작 사건인 부림 사건을 토대로 송우석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꾼 다섯 번의 공판을 그렸다.

글. 강소은 silvercow@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