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_이민호-RP1
월_이민호-RP1


글로벌 록밴드 로열 파이럿츠(Royal Pirates)가 배우 이민호의 앙코르 투어 공연에 우정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로열 파이럿츠는 지난 18일 서울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배우 이민호의 ‘마이 에브리씽 투어(MY EVERYTHING TOUR) 인 서울 앙코르’에서 오프닝 무대를 장식했다.

이날 무대에서 로열 파이럿츠는 첫 미니앨범 타이틀곡 ‘드로잉 더 라인(Drawing The Line)’과 ‘다프트 펑크(Daft Punk)의 ‘겟 럭키(Get lucky)’를 라이브로 선보였다. 로열 파이럿츠는 이제 갓 데뷔한 신인밴드임에도 다년간의 트레이닝과 클럽 공연 경험을 통해 쌓은 내공으로 능숙한 무대매너를 자랑해 국내뿐만 아니라 전세계에서 모인 5,000여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번 우정출연은 소속사간의 친분으로 이루어졌으나 로열 파이럿츠는 이민호의 공연 오프닝 제안에 평소 팬이었음을 밝히며 흔쾌히 수락해 훈훈함을 더했다. 로열 파이럿츠는 기타와 보컬을 맡고 있는 문(김문철)과 베이시스트 제임스, 드러머 수윤(김수윤)으로 구성된 미국 LA출신 3인조 남성밴드로 이미 데뷔 전 가왕 조용필에 의해 슈퍼루키로 발탁되어 ‘슈퍼소닉 2013′에서 데뷔 무대를 가지며 화제의 중심에 선 바 있다.

로열 파이럿츠는 지난 15일 첫번째 미니앨범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드로잉 더 라인’으로 각종 음악프로그램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애플오브디아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