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l2014_teaser_poster
bml2014_teaser_poster


올해로 5주년을 맞는 봄맞이 음악축제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14’(이하 뷰민라)가 국내 음악페스티벌로는 최초로 2주 개최 소식을 알렸다.

‘뷰민라’는 4월 26일~27일, 5월 3일~4일 2주 주말 동안 진행된다. 주최 측인 민트페이퍼 측은 “이는 페스티벌 문화가 보다 활성화된 해외에서도 그다지 유례가 없는 기획”이라고 전했다.

2010년에 처음 열린 ‘뷰민라’는 대표 가을 음악축제인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의 봄 버전으로 시작했다. 민트페이퍼 측은 “‘꽃’, ‘작은 소풍’, ‘환경’ 등의 키워드를 테마로 삼아 서울에서 멀지 않은 도심에서 만날 수 있는 자연과 음악, 적당한 수용인원과 최적의 공간 활용 등 확실한 콘셉트와 운영으로 독자적인 마니아층을 형성해 왔으며 매년 페스티벌 한 달 전 전량 매진이라는 기록을 세워왔다”고 전했다.

음악 페스티벌은 주말 이틀에서 길게는 사흘 정도 열리는 것이 보통이다. ‘뷰민라’는 지난 4회 동안 주말 이틀에 걸쳐 열렸다. 이번에는 그 두 배 규모인 2주 주말 연속 열리게 된다. 민트페이퍼 측은 “5주년이란 터닝 포인트에 맞닿은 ‘뷰민라’는 이제 스스로의 가치와 가능성에 치열한 노력을 기울일 시점이 됐다. 고민 끝에 익숙해진 곳에서 4일, 두 번의 주말을 진행하기로 했다”며 “분명 어려움은 따르겠지만, 그보다는 소소하고 화사한 뷰민라 특유의 색깔을 유지하면서 좀 더 여유 있게 더 많은 분과 만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기쁨이 먼저 앞선다”고 전했다.

이번 ‘뷰민라’에는 신진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할 예정이다. 민트페이퍼 측은 “빅네임 아티스트 위주의 라인업에 기대지 않는 ‘뷰민라’만의 특징을 더욱 강화하면서도 기성과 신예가 유기적으로 조화된 라인업 구축에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5주년을 기념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현장 데코레이션, 무대, 영상 등이 업그레이드되며, 민트페이퍼 자체 인터넷 라디오인 ‘민트라디오’의 공개 방송도 진행된다. 특유의 음악소풍 분위기도 강화한다. 지난해 백일장, 사생대회, 댄스교실, 음치 클리닉 등으로 호응을 얻었던 ‘민트문화센터’와 ‘민트체육센터’ 등이 올해도 진행될 예정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