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 (2)
단체 (2)




걸그룹 걸스데이(소진 유라 민아 혜리)가 ‘썸씽’의 1위 달성 공약을 지키기 위한 팬미팅을 갖는다.

20일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 측은 “걸스데이는 오는 22일 낮 12시 강남 파티오나인에서 걸스데이 팬 300명을 초청해 함께 점심 식사와 담소를 나누는 팬미팅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팬미팅은 지난 3일 걸스데이 미니앨범 ‘에브리데이3’ 발매 컴백 기념 쇼케이스에서 걸스데이가 방송 가요프로그램에서 1위를 하게 되면 팬들에게 맛있는 음식을 대접하겠다고 한 공약을 이행하기 위한 것이다.

걸스데이는 주요 온라인 음악사이트 음원차트 1위 달성과 함께 지난 8일 MBC 뮤직 ’쇼챔피언’ 1위를 시작으로 11일 MBC ‘쇼! 음악중심’ 1위, SBS ‘인기가요’ 1위 등 TV 가요프로그램 3관왕을 차지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1위 달성에 대한 감사의 마음으로 팬들을 초대해 점심식사와 담소를 나누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며 “걸스데이와 함께 식사를 할 팬 300분이 1분도 안돼 선착순 접수 마감됐다”라고 전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