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댄수다’ 허민
‘개콘-댄수다’ 허민


‘개콘-댄수다’ 허민

개그우먼 허민이 과감한 치마 찢기로 화제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 코너 ‘댄수다’에서 허민은 하늘하늘한 소재의 스커트를 입고 등장했다.

이날 허민은 자신을 두고 삼각관계를 형성한 송준근과 김재욱이 선물을 주겠다는 말에 택배로 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허민은 “택배로 받으면 뜯어봐야 한다”며 치마를 벗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허민은 첫 등장 당시 입었던 치마 안에 블랙 미니 원피스를 입고 있었던 것.

허민은 타이트한 미니 원피스를 입었음에도 군살 없이 늘씬한 몸매를 자랑해 보는 이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함께 연기한 송준근, 김재욱도 그녀의 몸매를 보고 감탄하자 허민은 두 사람의 뺨을 때려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