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가수 비가 ‘월드 뮤직 어워드(WMA)’의 9개 부문 중 총 5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11일 WMA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비는 지난 2일에 발표한 ’30섹시(30SEXY)’로 ‘월드 베스트송’, ‘월드 베스트 뮤직비디오’ ‘월드 베스트 메일(Male) 아티스트’ ‘월드 베스트 라이브 액트’ ‘월드 베스트 엔터테이너’등 총 5개 부문의 후보에 올랐다.

1989년부터 시작된 월드뮤직어워드는 전 세계의 아티스트를 대상으로 미국을 비롯해 아시아, 유럽,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등 약 160개국에 방영되는 세계적인 시상식이다.

비는 정규 6집으로 4년 만에 컴백, 1주일 만에 국내 음악프로그램 1위에 오르며 저력을 보여주었다. 음반 발표와 함께 비는 할리우드 영화 ‘더 프린스’등을 촬영하며 해외 활동에도 포문을 열었다.

비와 함께 비스트의 장현승, 포미닛의 현아가 결성한 유닛 그룹 트러블메이커도 ‘월드 베스트 송’, ‘월드 베스트 뮤직비디오’등 2개 부문의 후보에 올랐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