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더 지니어스 2′
tvN ‘더 지니어스 2′


tvN ‘더 지니어스 2′

케이블TV tvN 예능 프로그램 리얼리티 쇼 ‘더 지니어스 시즌2: 룰 브레이커’(이하 더 지니어스2)에서 지난주 임윤선의 탈락을 예측한 홍진호가 이번에는 노홍철 탈락을 암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11일 방송하는 6회 오프닝 촬영장에서 노홍철은 홍진호에게 “얘가 예지력이 있더라”고 말하며 “가장 가장자리에 있는 홍진호부터 이번 주에 누가 탈락할 것 같은지 말해보자”고 운을 띄웠다. 이에 홍진호는 “저한테 시키지 마세요”라고 답하며 노홍철과 자리를 바꿀 목적으로 노홍철을 뒤에서 안아 옆으로 보내려 했다. 그 순간 옷핀으로 고정되어 있던 노홍철의 명찰이 바닥으로 떨어졌고 이를 본 노홍철은 깜짝 놀라며 “나였어?”라고 반문해 스튜디오를 큰 웃음으로 물들였다.

노홍철은 바닥에 떨어진 자신의 명찰을 집어 들고 “가넷 개수도 ‘사’자”라며 “죽을 ‘사’자 아니냐”고 발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과연 지난주 임윤선 탈락을 맞힌 홍진호의 예지력이 한번 더 효과를 발휘할지, 아니면 럭키가이 노홍철이 불길한 기운(?)을 걷어내고 계속해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번 회에 진행할 메인매치는 ‘독점게임’으로, 카드교환을 통해 8가지 자원 중 한가지를 독점하는 게임이다. 게임 내내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게임이 전개되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더 지니어스2’는 방송인, 해커, 변호사, 마술사, 프로게이머 등 다양한 직업군을 대표하는 출연자들이 1억원 상당의 상금을 놓고 최후의 1인이 되기 위해 심리 게임을 벌이는 반전 리얼리티 프로그램. 천재 수학강사 남휘종, 레인보우 재경, 바둑기사 이다혜, 마술사 이은결, 변호사 임윤선이 차례로 탈락한 가운데, 현재까지 방송인 노홍철, 이상민, 은지원, 유정현, 아나운서 조유영, 전 프로게이머 임요환, 홍진호, 천재 프로그래머 이두희가 살아남아 흥미진진한 게임을 이어가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