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1994 에필로그’
‘응답하라 1994 에필로그’


‘응답하라 1994 에필로그’

‘응답하라 1994′ 제작진이 꼽은 명장면은 무엇일까.

10일 방송된 tvN ‘응답하라 1994 에필로그’에서는 제작진이 꼽은 명장면 BEST3가 공개 됐다.

명장면 3위는 지역을 넘는 진한 우정을 보여준 삼천포(김성균)와 해태(손호준)가 차지 했다. 마지막 회에서 삼천포는 하숙집을 정리하는 해태를 도왔다. 방에 남은 이불이 누구의 것인지 서로 얘기를 나누던 중 삼천포는 “내꺼니꺼 니꺼내꺼 내꺼니꺼”라며 “오래 살다 보니 그런 것 같다. 그냥 이 이불 너 가져라”며 뭉클한 우정을 확인했다. 이 장면은 순간시청률 14.3%를 기록하기도 했다.

칠봉(유연석)이가 나정(고아라)에게 짝사랑을 고백하며 했던 기습키스 장면이 2위를 차지 했다. 칠봉이는 삼천포로 여행간 나정의 얼굴을 잠깐이나마 보기위해 12시간 거리를 왕복했다. 그럼에도 자신의 마음을 몰라주는 나정에게 칠봉이는 새해 카운트다운과 동시에 기습키스로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과감하지만 풋풋한 키스 장면이 큰 화제를 불러 모았다.

제작진이 꼽은 명장면 1위는 나정과 쓰레기(정우)의 ‘병원 팔베개 장면’이었다. 쓰레기는 허리디스크로 입원해 홀로 아픔을 견디는 나정의 옆에 누워 팔베개를 해주며 위로했고, 나정은 이를 계기로 쓰레기를 오빠가 아닌 남자로 보기 시작한 계기가 됐다.

최근 종영한 ‘응답하라 1994′(극본 이우정, 연출 신원호)는 정우 고아라 유연석 김성균 손호준 바로 도희 등 배우들의 호연과 더불어 흥미로운 이야기 전개로 시청자들로부터 전작 ‘응답하라 1997′의 인기를 뛰어넘는 사랑을 받았다. 케이블 드라마 최초로 10%의 시청률을 돌파하며 인기를 입증 했다.

글. 강소은 silvercow@tenasia.co.kr
사진제공. tvN 화면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