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꽃보다 누나’
tvN ‘꽃보다 누나’


tvN ‘꽃보다 누나’

’꽃보다 누나’ 일행이 크로아티아 종단의 마지막 이야기를 공개한다.

10일 오후 9시50분 방송하는 케이블TV tvN ‘꽃보다 누나’ 7화에서는 윤여정 김자옥 이미연 김희애 이승기 등 출연자들이 여행의 종착지인 두브로브니크에 도착해 마지막 최절정을 만끽하는 내용이 전파를 탄다.

특히‘지상 천국’이라 불릴 두브로브니크의 황홀한 절경이 프로그램 내내 펼쳐진다. 이에 일행은 두브로브니크의 상징인 성벽에 올라 구시가지와 눈부신 아드리아 해를 한 눈에 담으며 최고의 경치와 낭만을 만끽하게 된다.

또 짐꾼으로 나선 이승기가 아드리아 해변에서 수영을 즐기는 장면도 전파를 탄다.

제작진은 “열흘 간의 여정을 마무리하는 과정에서 서로의 인생을 다독여주며 소소한 감정을 나눈 꽃누나들은 눈물을 보였다”라며 출연진 모두 여행의 일정이 마무리되는 데 대한 큰 아쉬움을 전했다고 밝혔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