럼블피쉬 신곡 ‘몹쓸 노래’의 리액션 티저 영상에 등장하는 아이비, 김범수, 양동근, 레이디스 코드.(왼쪽위부터 시계방향)
럼블피쉬 신곡 ‘몹쓸 노래’의 리액션 티저 영상에 등장하는 아이비, 김범수, 양동근, 레이디스 코드.(왼쪽위부터 시계방향)


럼블피쉬 신곡 ‘몹쓸 노래’의 리액션 티저 영상에 등장하는 아이비, 김범수, 양동근, 레이디스 코드.(왼쪽위부터 시계방향)

럼블피쉬의 신곡 ‘몹쓸 노래’에 동료 가수들의 극찬이 이어지면서 1년 3개월 만에 선보일 새 앨범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10일 폴라리스 공식 유튜브와 SNS에는 아이비, 김범수, 양동근, 레이디스 코드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은 럼블피쉬의 두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몹쓸 노래’를 들은 가수들의 반응이 담긴 일명 ‘리액션 티저’ 영상. 이들은 모두 럼블피쉬의 새로운 음악적 변신에 놀라움을 전했다.

아이비는 “섹시하다”며 음악에 깊이 빠진듯한 모습을 보였고, 김범수는 “느낌있다. 촉이 살아있다. 역시 타이틀곡답다.”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양동근은 “작곡은 누가 한거냐?”고 물을 정도로 럼블피쉬의 음악적 변신에 놀라워했다. 또 레이디스 코드는 듣자마자 “럼블피쉬 목소리 맞냐? 나쁜여자스러운 가사. 섹시하다”는 말로 놀라움을 표현했다.

앨범 발매에 앞서 이번 영상을 통해 먼저 선보인 ‘몹쓸 노래’는 럼블피쉬가 직접 작사, 작곡 한 곡으로 노래 제목만큼이나 강렬하고 파격적인 모습을 담고 있다. 빈티지팝 장르의 이번 곡은 귀에 쏙 감기는 멜로디 라인이 인상적이며 1950~60년대의 빈티지함과 현시대의 트렌디함이 묘하게 어우러지는 사운드로 구성돼 있다. 그간 경쾌하고 시원시원한 보컬로 눈길을 끌어왔던 모습과는 달리 몽환적인 보컬 톤으로 새로움을 전하고 있다.

럼블피쉬의 변신이 주목되고 있는 새 앨범 ‘아이 앰 럼블피쉬’(I Am Rumble Fish)는 15일 공개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