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성웅이 영화 촬영장에서 생일 파티를 맞았다.
배우 박성웅이 영화 촬영장에서 생일 파티를 맞았다.


배우 박성웅이 영화 촬영장에서 생일 파티를 맞았다.

배우 박성웅이 영화 촬영장에서 깜짝 생일 파티를 맞았다.

박성웅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9일 “박성웅이 영화 ‘황제를 위하여’ 촬영장에서 깜짝 생일파티를 맞았다”며 “동료배우 이민기와 스태프들이 몰래카메라까지 준비해 촬영 중 즐겁고 훈훈한 시간을 보냈다”고 전했다.

박성웅의 공식 페이스북에 공개된 사진에는 동료배우 이민기 및 스태프들이 생일 케이크를 들고 축하해 주는 모습과 박성웅의 놀라는 표정 등이 담겨 있다. 소속사에서 준비한 커피 트럭에는 박성웅의 명대사 ‘살려는 드릴게’를 패러디한 ‘생일, 축하는 해드릴게’라는 센스 있는 문구가 적혀 있어 눈길을 끈다.

이날 박성웅은 “추운 겨울 함께 고생하는 현장의 배우 및 스태프등 많은 분들로부터 축하를 받아 정말 기쁘다. 영화 촬영이 갑자기 중단돼서 뒤돌아보니 갑자기 생일케이크가 등장해 깜짝 놀랐다. 초를 불며 ‘황제를 위하여’ 대박을 기원했다”고 전했다.

영화 ‘황제를 위하여’는 부산을 배경으로 한 도박판에서 마지막 승자가 되기 위해 모든 것을 건 거친 남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느와르 작품이다. 박성웅 외에도 배우 이민기, 이태임이 출연을 확정지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박성웅은 영화 ‘찌라시’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역린’과 ‘황제를 위하여’를 촬영 중이다.

글. 강소은 silvercow@tenasia.co.kr
사진제공. 씨제스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