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레인 이펙트’
비 ‘레인 이펙트’


비 ‘레인 이펙트’

가수 비가 어머니의 산소를 찾았다.

9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net ‘레인 이펙트’ 5회에서는 컴백 준비로 정신없이 바쁜 와중에도 4년 여만에 나온 앨범을 들고 어머니의 산소를 찾는 비의 모습이 공개된다.

비는 “앨범이 나오면 늘 어머니께 인사를 드리러 간다. 이번 앨범도 잘 되게 해달라고 빌었다. 지치지 않게 해달라고, 최선을 다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기도했다”면서 큰 절을 올렸다. 이어 비는 “돈을 벌어서 무언가를 해드리는 게 소원이었다. 밥 한 끼, 옷 한 벌 못해드린 게 한이 된다. 어머니가 있는 사람들이 가장 부럽다”며 인간 정지훈의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이 날 방송에서는 비가 새해를 맞이해 스승 박진영과 통화하는 모습도 공개돼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나눌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또한 영하 15도의 추위 속에서도 정열의 남미 분위기를 물씬 살린 ‘라 송(LA SONG)’ 뮤직비디오 현장이 최초로 공개되며 음원 공개 당일 보이는 라디오 방송에서 서버가 다운된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방송은 9일 오후 11시.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net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