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중국 20호점인 CGV션양 진롱중신.
CJ CGV 중국 20호점인 CGV션양 진롱중신.


CJ CGV 중국 20호점인 CGV션양 진롱중신.

CJ CGV가 2014년 중국 내 매출 1,700억 원을 목표로 중국 진출을 가속화한다.

CJ CGV는 2006년 중국 1호점인 CGV상하이 따닝을 개관, 국내 영화관 중 처음으로 중국에 진출한 이래 중국 내 주요 거점 지역들에 신규 극장을 오픈해 왔다. 지난 2013년에는 16개 신규 극장을 론칭하며 총 27개 극장(210개 스크린)을 보유, 한 해 동안 800여 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에 힘입어 메이저 20개 멀티플렉스 브랜드들과의 경쟁 끝에 2013년 11월 중국 박스오피스 기준 14위에 오르는 성과를 거뒀다. 2009년 CJ CGV의 순위는 35위에 불과했다. 4년 만에 21계단 뛰어오른 수치다. 특히 2009년 시장 점유율 0.9%에 불과하던 CJ CGV는 극장과 스크린의 증가에 따라 2013년 11월 2.1%까지 끌어올리며, 지난해 가장 높은 시장점유율 증가를 보였다.

CJ CGV 측은 컬쳐플렉스, 특별관, 상생이란 3대 키워드로 타 멀티플렉스들과의 차별화를 꾀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컬쳐플렉스를 기반으로, 오감체험상영관 4DX와 중국인들의 선호도가 높은 IMAX 등의 특별관을 전진 배치하면서 새로운 극장 문화를 제공했다는 평가다.

올해는 이보다 2배 이상의 성장을 꿈꾼다. CJ CGV는 중국을 전략적 글로벌 요충지로 강화함으로써 2014년에는 총 46개 극장, 354개 스크린으로 확대해 1,7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CJ CGV는 중국 내 베이징, 상하이, 우한, 텐진, 푸순, 션양, 판진, 옌타이, 닝보, 하얼빈, 우후, 중산, 창사, 충칭, 탕산, 청두 등 16개 도시에 총 27개 극장, 210개 스크린을 보유하고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