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원
예원


예원

쥬얼리 예원이 육감돌이라는 호칭을 얻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드라마 ‘미스코리아’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이연희, 이기우, 허태희, 예원이 출연했다.

이날 예원은 “내가 특출나게 예쁘진 않다. 그래서 다른 매력으로 승부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자신의 매력을 섹시함이라 강조했다. MC 김구라 역시 “예전에는 귀여운 모습이 많았는데 요즘은 섹시한 매력도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예원은 평소에도 준비했던 섹시 표정을 선보였다. 예원은 손가락을 입에 대기도 하고 몽환적인 표정을 짓기도 했지만 귀여움에 촬영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예원은 볼륨있는 몸매 때문에 ‘미스코리아’에 캐스팅된 것이 아니냐는 MC들의 질문에 “설마 그것 때문에 됐을 리가 있나”라며 “사실 속옷 광고도 찍고 있다”고 답했다.

MC들은 예원에게 ‘육감돌’이라 말했고 예원은 “나는 육감돌 보다는 후덕이나 육덕으로 불린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예원은 제국의 아이들 광희의 심한 장난에 상욕을 한 사연, 순대 뱃살로 불리게 된 이야기 등을 공개하는 등 귀엽고도 재치있는 입담을 자랑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