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특
이특
이특

그룹 슈퍼주니어 이특이 부친 조부모상을 당한 가운데 이특 아버지의 과거 편지가 화제다.

지난 2012년 이특의 군 입대 당시 이특 아버지는 보충대 온라인 카페에 아들을 향한 편지를 게재했다. 공개된 이특 아버지의 편지는 “장정 박정수에게. 아직 부대에선 훈병이란 말은 안쓰고 장정이라 하겠지?”라는 따뜻한 말로 시작됐다. 박정수는 이특의 본명이다.

이어 이특 아버지는 “낯선 곳에서의 하룻밤. 넌 숙소생활도 오래 해왔고 멤버들과 단체 생활도 오래해왔기에 익숙하리라 생각돼”라며 “현역으로 입대한 걸 후회할 지도 모르지만 아빠는 너의 판단을 아주 가상하게 여기고 있음을 이제야 말하는 구나. 여기까지 들러 편지를 남기고 가는 팬들. 지금은 네가 답을 못하니 이 곳을 빌어 고맙다는 인사를 전하마. ‘여러분 고맙습니다’ 부디 팬들의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더 성숙된 정수, 더 남자다워진 정수가 되길 바란다. 아빠가”라는 말로 자상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너를 키워주신 할아버지, 할머니께서 너무 허전해 하시는구나”라는 글이 덧붙여져 함께 세상을 떠난 조부모의 이야기가 보는 이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6일 이특은 갑작스런 부친 조부모상을 접하고 군에서 귀가했다. 이특의 부친 조부모 합동 분향소는 서울 구로구 고대 구로병원 장례식장 201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8일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