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총리와 나’
KBS2 ‘총리와 나’


KBS2 ‘총리와 나’

배우 이범수의 시크 매력이 윤아를 사로잡았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에서는 남다정(윤아)의 ‘권율(이범수)앓이’가 그려졌다.

이날 권율은 갑자기 나타나 차에 치일 뻔한 남다정을 구했다. 권율은 남다정의 몸을 감싸며 착지하느라 손가락 부상을 입게 됐지만 의연한 모습으로 퇴원을 종용했다. 권율은 겉으로는 무뚝뚝한 척 하지만 남다정이 위험에 처했을 때마다 흑기사처럼 나타나 그녀를 구해 진심을 드러냈다.

특히 남다정은 몸을 날려 자신을 구한 권율의 행동에 가슴이 두근거림을 느끼고 이 사건 이후 자신도 모르게 권율만 보면 후광이 비추고 눈에서 하트가 발사되는 등 이상 현상을 겪었다. 남다정의 시점에서 하트가 나오는 CG가 삽입돼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범수와 윤아, 윤시윤의 삼각 애정 구도가 시작되고 있는 ‘총리와 나’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총리와 나’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