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용팝 일베 논란
크레용팝 일베 논란


크레용팝 일베 논란

걸그룹 크레용팝이 일베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MBC ‘가요대제전’에서는 무대 사이 MC와 출연 가수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인터뷰에서 멤버 웨이가 인터뷰 하는 동안 포착된 엘린은 브이 포즈를 취하다가 새끼손가락을 펴는 포즈를 취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이 포즈가 보수성향 커뮤니티 ‘일간 베스트’를 상징하는 손동작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이에 크레용팝 소속사 측은 2일 텐아시아와의 통화에서 “엘린이 취한 포즈는 엘린을 뜻하는 대문자 알파벳 ‘E’를 의미하는 손동작이었다”며 “다른 멤버들도 각자 이름을 뜻하는 알파벳 핸드사인이 있다”고 해명했다. 소속사 측 해명에 의하면 엘린의 손동작은 ‘일간베스트’와 무관한 포즈다.

크레용팝은 지난해 ‘일간베스트’의 용어를 방송에서 사용해 논란을 낳은 적이 있다. 당시 소속사 측은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