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신곡
걸스데이 신곡


걸스데이가 3일 성대한 결혼식을 연다.

걸스데이 소속사 관계자는 “걸스데이가 3일 열릴 쇼케이스에서 결혼식을 연다”며 새 앨범 콘셉트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2014년 걸그룹 컴백의 첫 주자로 나서는 걸스데이는 쇼케이스에서 결혼식 콘셉트로 등장해 화려한 컴백의 포문을 열 예정이다. 함께 나설 신랑에 대한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걸스데이 새 앨범은 히트 작곡가 이단옆차기가 타이틀곡 ‘썸씽’을 비롯, ‘쇼 유’ ‘휘파람’ 등 신곡 4곡의 작사와 작곡, 프로듀싱을 맡았다. 이단옆차기는 지난해 씨스타의 ‘기브 잇 투미’, 가수 범키 ‘갖고 놀래’, 가수 케이윌의 ‘촌스럽게 왜 이래’ 등 10곡 이상의 히트곡을 만들어 낸 작곡가 팀.

소속사 관계자는 “이단옆차기가 걸스데이를 실력과 외모 모두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그룹으로 2014년 최고의 걸그룹이 될 것이라고 평했다”고 앨범 작업 뒷얘기도 전했다.

앞서 걸스데이는 파격적인 의상의 티저 사진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시스루 레깅스나 수영복 차림을 한 섹시한 티저 사진을 공개한 걸스데이는 강렬한 이미지 변신을 예고한 바 있다. 이어 단체 사진에서도 타이트한 상의와 긴 치마로 섹시하면서도 품격 있는 여신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걸스데이는 3일 컴백 쇼케이스와 함께 KBS2 ‘뮤직뱅크‘를 통해 컴백 무대를 공개 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드림티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